이해찬 대표님께 여쭙습니다.


안녕하십니까 의원님.
세종시에 거주중인 권리당원 임태현이라고 합니다.
오늘, 홍준연 의원 제명건으로 대단히 생각이 많습니다.
부족하게나마 몇 가지 생각이 드는 것이 있어 정리하여 의견 드리고자 합니다.


개개인이 정당에 가입한다는 것이 쉬운 일이 아니라는 점 부터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아무하고나 만나 결혼하지 않듯, 아무 정당에나 가입할 수는 없으니까요.
정당에 가입하는 행위는 당원명부 목록이 길어지는 것, 신청서상의 데이터 몇 줄이 오고가는것으로 끝이 아니라 개개인의 신념을 구체화하고 현실화하는 수단으로서 작용한다고 저는 믿습니다.
민주당이 저의 신념에 가장 가깝다고 믿기 때문에 가입했고, 대한민국의 민주주의에 제가 조금이나마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는 사실 자체를 자랑스럽게 여기고 있었습니다.
내가 속해있는 집단이 정의롭다는 믿음은 개인에게 큰 힘을 주기 때문입니다.
적어도, 홍준연 의원 제명과 관련된 일이 벌어지기 전까지는 민주당에 가입했다는 사실이 부끄럽거나 민주당이 추구하던 정의가 의문스러웠던 적이 없습니다.


홍준연 의원이 주장한 것은 법과 원칙에 근거한 분배의 우선순위 설정입니다.
법과 원칙의 준엄함을 주장했다는 이유로 당적을 잃는다면, 당적 상실의 근거에는 법과 원칙을 초월한 무언가가 작용했다는 것이겠죠.
그래서 저는 궁금합니다.
홍준연 의원을 제명시킨 힘, 법과 원칙을 초월한 힘은 도대체 어디에서 나오는 것인지 여쭙고 싶습니다.
다수의 여성 단체들의 발언은 대한민국의 법과 원칙을 존중하라는 발언마저 깔아뭉갤 정도의 거대한 힘이 나오는겁니까.
아니면 성노동자들에 대한 자활 지원이라는 원칙이 민주당이 판단하기로는 결식아동이나 독거노인보다도 더 우월한 위치에 있는겁니까.

법과 원칙을 우선시하여 예산을 집행하라는 발언이 '여혐'이라는 낙인이 찍히게 만드는 힘은 어디서 나오는걸까요.

혹여 그것도 아니라면, 자갈마당을 재개발 하려던 업자들의 힘이 법과 원칙을 초월할 정도로 강력한겁니까.

 

 

이 지경이 되니 제가 믿던 정의가 무엇인지 헷갈리기까지 합니다.
심지어 3월 25일에 이미 제명조치를 해놓고, 총선 이후까지 발표를 미루는 행위까지 있었습니다.
이는 당원에 대한 심각한 기만행위이고, 당원을 우습게 대하는 사기극입니다.

이것 외에 다른 해석이 존재할 수 있다면, 가르쳐주셨으면 합니다.


당원을 기만하고 오보라며 거짓을 고한 중앙당 윤리위원회의 행동은 절차적 정당성을 버린 행위이고, 법과 원칙을 앞세워 발언한 홍준연 의원이 당에서 잘려나간 결과물은 내용적 정당성을 버린 행위가 됩니다.
과정과 결과 모두 정의, 법치와는 거리가 있는 이 결정을 일개 당원으로서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당적을 잃은 홍준연 의원은 아마 대구 의회에서도 배제되겠지요.
정치인이 법과 원칙에 근거해 소신껏 정의를 부르짖은 결과가 정치 생명의 끝인 집단이라니, 제가 바라던 정의로운 민주당의 모습은 이런 게 아닙니다.
이 판결을 두고 당내 여성 세력의 눈치나 보는 한심한 사람들이 늘어나지 않을까 걱정스럽기도 합니다.


아무 힘도 없는 소시민인 저는 고작 다른 지방의 기초의원 하나 갈려나간 일이라고 가벼이 여기고 신경 쓰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원래 남의 불행은 나에게 와닿지 않는 법이니까요.
그러나 그러고 싶지 않습니다.
제가 바라던 미래는, 제가 쫓던 정의는 이런 게 아니니까요.
그리고 그 정의는 사회의 합의와 토의를 통해 세워진 법과 원칙에 기반한 정의이길 바랍니다.
이 문제에 대한 심각성을 부디 숙고하여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이런 따가운 이야기가 아닌 격려와 응원의 메시지를 드릴 날이 오기를 또 기원하며 이만 줄이겠습니다.


댓글 (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10 이해찬 대표님! 더불어 민주당 소속 허성무 창원시장으... file 벨학이 2019.06.20. 13
1909 존경하는 이해찬 대표님 제글 꼭 읽어주세요 아름다운세종 2019.06.15. 17
1908 떠불당의 공공기관 지방이전 정책 어이없다. 공공기관지방이전반대 2019.06.13. 2
1907 대표님 무적타잔 2019.05.31. 16
1906 보령선 노선안 확정에 감사드립니다. 우모 2019.05.27. 10
1905 6.25 용서 전국민 서명 운동을 벌입시다 ... (종교계... 오로라 2019.05.22. 6
1904 세종이 아름중2 설립에 좀더 힘을 보태여주세요 세종가이 2019.05.16. 9
1903 3기신도시와 수도권서북부민심 갈탄 2019.05.10. 8
1902 더불어 민주당 소속 창원시장 허성무로 인한 창원 민심... 벨학이 2019.05.01. 17
1901 행보 지지와 관련 지지자가 본 제스처 수정 요청 건 양금 2019.04.19. 18
1900 대통령,더불어 민주당은 강력한 낙태 단속과 처벌을 ... 다송이 2019.04.18. 12
1899 결국엔 이런 짤까지 만들어져서 돌기 시작했네요 file SWEV 2019.04.16. 60
1898 민주당은 부산시 오거돈시장을 그냥 놔둘것인가!! 심슨 2019.04.15. 24
» 이해찬 대표님께 여쭙습니다. SWEV 2019.04.11. 57
1896 헌법재판소는 낙태 처벌을 하고 모든 낙태를 금지하... 맑은선 2019.04.11. 8
1895 성남구시가지 재개발에 관련된 내용입니다. file 좋아요 2019.04.08. 13
1894 한마디 할려고 가입했습니다. 생명중시 2019.04.05. 74
1893 대전지하철의 연장의 종점인 서창역 위치변경 건의 신안리주민 2019.04.04. 24
1892 애타게 찾는데도 무응답?지역구의원 맞슴? (세종시 가... 우성 2019.04.04. 94
1891 박영선, 김연철과 문대통령, 민주당을 바꿀 건가요...? 잔털맨 2019.04.01. 13
1890 애국가의 하느님 ... 오로라 2019.03.31. 36
1889 내년 총선. 출마 안하지요? 시티건설산업피해자 2019.03.20. 123
1888 외교부의 균형잡힌 논평과, 실질적인 문제 (남북 평화... 오로라 2019.03.18. 10
1887 더이상 무너지지 마시길. 애둘 2019.03.14. 22
1886 혁신도시 이대로 방치하실건지요? [1] 원주사랑 2019.03.14. 56
1885 Facebook 문재인 대통령님 담벼락 글 영문 번역 및 내... [1] file 부패세력청산과정 2019.03.12. 20
1884 "대한민국이 묻는다" 추가 보완 file 부패세력청산과정 2019.03.12. 6
1883 택시 대혁신 정책제안(안) love59 2019.03.05. 25
1882 행복도시 완성을 위해 힘써주세요 [1] 로로 2019.03.05. 27
1881 답변부탁드립니다..이해찬 대표님 행정수도 완성에 힘... [1] 쩌로로 2019.02.23. 38
1880 참다운 미래를 향해 불의를 없애고 진실을 선포하며 신... 정직이 2019.02.21. 34
1879 가짜 518 유공자설에 대한 답변을 듣고 싶습니다 [3] 가천거사 2019.02.17. 53
1878 세종시 가락 6,7단지의 문제 해결 촉구 행복세종사랑 2019.02.15. 178
1877 사기꾼 이기숙과 모집책들을 재 수사하라! 임보아스 2019.02.13. 57
1876 복선전철 서창역 위치변경 건의 [1] 신안리주민 2019.02.07. 43
1875 대전으로 출.퇴근하는 시민입니다. 세종3생시민 2019.02.06. 59
1874 사기분양 시티건설에 바쳐진 설날 제물 (가락마을 6,7... 우성 2019.02.03. 149
1873 (긴급) 세종시 원주민 딱지 사기 이기숙 남매 사기단 ... [2] 사냥꾼 2019.02.03. 155
1872 막대한 이익 본, 이기숙사기꾼 소개자들 구속수사하라 [4] 대한민국인 2019.02.03. 57
1871 2016부터 사기범 이기숙 전면 기획수사 요청 [3] 김진호 2019.02.03. 39
1870 (긴급) 2016년부터 전면 기획수사 요청 [3] 김진호 2019.02.02. 40
1869 (긴급)2016년부터 전면 기획수사 요청 [1] 김진호 2019.02.02. 37
1868 양아치 시티건설 기획수사해 주세요. [3] 짱구 2019.02.02. 97
1867 이도컴퍼니 영업이사 이기숙과 이기철(동생) 남매의 거... [6] 임보아스 2019.02.02. 100
1866 3.1절 특별사면에 공무원징계사면도 포함되게 해 주세요 해고로미 2019.02.02. 302
1865 시민이 원하는건 이재명 2019.02.01. 39
1864 장군면 세종몰 관련 사건 지키미 2019.02.01. 51
1863 사기횡령범 이기숙 기획수사 협조요청 [8] 김진호 2019.01.31. 86
1862 전체적인 현재의 국면과 사고의 지점 ... 오로라 2019.01.31. 34
1861 이기숙사기단 늑장수사말고 구속수사 바랍니다. [5] 대한민국인 2019.01.29. 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