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권교체와 창조적 혁신을 위한 밀알이 되겠습니다.




 

 

 

“정권교체와 창조적 혁신을 위한 한 알의 밀알이 되겠습니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사랑하는 당원동지 여러분.
민주통합당 대표인 저 이해찬과 최고위원 전원은 오늘 자랑스러운 민주통합당 대표와 최고위원직을 사임합니다. 오직 정권교체와 단일화를 위한 하나의 밀알이 되고자 합니다.
 
많은 분들이 사퇴 요구의 부당함을 지적하시며 말리셨습니다.
하지만 이명박 정부와 새누리당 정권하에서 고통받는 국민과 나라의 미래를 생각할 때, 정권교체는 너무나 절박한 역사와 시대의 명령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들의 거취가 결코 정권교체를 위한 단일화를 회피하거나 지연하는 핑계가 되어서는 안 된다는 일념으로 이 무겁고 자랑스러운 민주통합당 당대표와 최고위원의 소임을 내려놓습니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사랑하는 당원동지 여러분.
우리들이 오늘 사퇴를 결심한 이유는 정권교체와 단일화가 그만큼 절박하고 중요하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정권교체를 위한 단일화를 거부하거나 지연시키는 핑계거리가 되어서는 안 되기 때문입니다.
 
우리들은 유신 시대와 5공화국 군부 독재 시대에 목숨을 내던져 민주화 운동을 한 사람입니다. 이명박 정부에서 촛불을 들었고, 이명박 정부에 대해 어떠한 두려움도 없이 비판을 해 왔던 사람입니다.
이제 공화당과 민정당, 한나라당, 이명박 정부를 계승하는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가 재집권한다면 또다시 1%를 위한 양극화가 심화되며 국민을 탄압하고 나라를 망치는 참혹한 결과를 가져올 것입니다. 역사의식과 시대정신은 지금 정권교체를 요구하고 있고, 그렇기에 저에게 정권교체는 지금 그 무엇보다 절박한 일입니다. 이를 위해서는 그 어떤 개인적 희생도 받아들일 수 있습니다.
 
아울러 더 이상 문재인 후보의 고뇌를 보고 있을 수 없습니다. 우리들은 문재인 후보를 오랫동안 알고 지냈습니다. 진실한 사람이며 의리가 있고 옳게 살려고 노력하는 분입니다. 국민의 삶과 정권교체를 위해 모든 것을 내던진 분입니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사랑하는 당원동지 여러분.
오늘 당대표와 최고위원직을 사퇴하는 자리에서 문재인, 안철수 두 후보님께 몇 가지 부탁을 드리고자 합니다.
 
첫째, 올곧고 선한 마음으로 정말 새로운 정치를 해 주십시오. 우리 정치에서 척결되어야 할 가장 대표적인 구태 정치가 거짓말과 분열주의, 그리고 무책임하고 불안한 정치입니다. 정당 민주주의를 부정하고 당권 투쟁, 자리 싸움에 골몰하는 정치입니다. 이런 정치를 혁신하겠다고 하셨으니, 그 생각을 끝까지 밀고 나가셔서 정말 새로운 정치가 뿌리내리도록 해 주십시오.
 
둘째, 단일화에 진심을 가지고 즉각 논의를 재개해 주십시오. 지금 단일화의 지연은 정권교체를 바라는 국민들을 너무나 불안하게 만들고 있습니다. 역사의식과 시대정신을 가지고 단일화에 임해 주십시오. 국민이 참여하고 축제가 되는 아름다운 단일화를 해 주십시오. 물론 단일화 과정에서 서로 오해와 마찰이 있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시간이 많지 않습니다. 만약 개인의 권력욕과 유불리를 따져서 단일화를 질질 끌거나 결렬시킨다면, 결코 국민이 용서하지 않을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고 김대중 대통령님과 고 노무현 대통령님을 존중해 주십시오. 민주당은 그 분들이 이끈 정당이고, 박지원 원내대표님을 비롯한 이른바 동교동의 분들, 그리고 이른바 친노는 그 분들과 함께 민주화 운동의 사선을 넘었고 평화적 정권교체와 참여적 정치를 위해 일했던 사람들입니다.
 
민주당을 구태 정당으로 지목하고, 이 사람들을 청산 대상으로 모는 것은, 두 분 전직 대통령님에 대한 모욕입니다. 안후보께서도 이 분들을 존경한다고 하신 바, 그 마음을 잊지 말아 주시기 바랍니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사랑하는 당원동지 여러분.
이제 대선이 한 달 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이번 대선은 책임정치를 실현하고 미래를 향해 나가는 출발점입니다.
과거를 반성하고 미래를 향해 가야 합니다. 그러나 이명박 정부의 악정에 공동책임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박근혜 후보와 새누리당은 전혀 반성하지 않습니다. 오히려 적반하장으로 자신들의 책임을 남들에게 돌리려고 합니다.
 
이런 몰염치하고 파렴치하며 후안무치한 정부와 정당을 심판해야 합니다. 다시는 국민을 무시하지 못하도록 해야 합니다. 정치인들과 정당이 책임을 지도록 해야 합니다. 그래야 나라가 반듯하게 설 수 있습니다.
정권교체와 새로운 미래를 향해 백의종군의 자세로 온 몸을 던져 일하겠습니다. 모든 것을 내려놓고 여러분과 함께 하겠습니다. 우리나라를, 우리 민주당을 도와주십시오.
감사합니다.

댓글 (2)

2012.11.18 14:23

진심이 담긴 글이었습니다.
지금 우리 국민에게 절실히 필요한 것은 그 무엇보다도 정권 교체입니다.
마치 식민지에 살고 있는 듯 내나라는 것이 의심스러울 정도의 폭정을 한 이명박에게서
또 다시 국민을 가엾은 백성으로 만들어버리려는 박근혜에게로 간다면 정말 국민은 절망입니다.
반드시 이겨야 합니다.
내나라에서 살고 있는 자부심을 다시 느낄 수 있게 민주 정부 이루어내야 합니다.
매일 기도하고 있습니다.
반드시,반드시 정권교체해내야 합니다.

댓글 수정 삭제

2012.11.18 14:23

가슴이 뭉큻해 진다 군더더기 없는 명문이다

댓글 수정 삭제

정권교체와 창조적 혁신을 위한 밀알이 되겠습니다.

“정권교체와 창조적 혁신을 위한 한 알의 밀알이 되겠습니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사랑하는 당원동지 여러분. 민주통합당 대표인 저 이해찬과 최고위원 전원은 오늘 자랑스러운 민주통합당 대표와 최고위원직을 사임합니다. 오직 정권교체와 단일화를 위한 하나의 밀알이 되고자 합니다. 많은 분들이 사퇴 ...

우리 시대의 화두는 민생, 사람이 대한민국의 미래입니다.

<제11차 당대표 라디오 연설> 2012년 11월 6일 07시45분 방송 (KBS 제1라디오) 국민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민주당 대표 이해찬입니다. 지난 주말 내린 비로 날씨가 많이 쌀쌀해졌습니다. 내일은 벌써 겨울의 시작을 알리는 입동(立冬)입니다. 올 해 계획하셨던 일들을 돌아보시고 차분하게 마무리하는 준비를 시작할 때인 ...

기득권을 포기하고 참정권을 늘리는 것이 정치쇄신에 부합하는 일

제23차 의원총회 모두발언 □ 일시 : 2012년 11월 1일 오후 1시 30분 □ 장소 : 국회 본청 246호 대통령 선거의 5자가 떨어져 나갔다. 이제 40여일 밖에 남지 않았다. 나라의 운명이 50일 이내에 크게 바뀌는 상황이 오는 것 같다. 특히 이번 대선은 역대 대선과 달리 판세를 예측하기 어려운, 결과를 알 수 없는 선거다. 그...